'미스터 션샤인' 유연석-김민정, 기대감 UP시키는 눈발 속 포옹컷

'미스터 션샤인' 유연석과 김민정이 묘하게 치명적이면서도 애달픈, '전차 앞 포옹'을 선사한다.
친구인지 연인인지 알 수 없는, 동매와 히나의 미묘한 분위기를 NG한번 없이 일사천리로 연기한 두 사람의 진정성 있는 열연이 스태프들까지 빠져들게 만들었다.
제작사 측은 "극중에서 동매와 히나는 호텔 글로리 사장과 호텔 글로리의 뒤를 봐주는 낭인이라는 관계보다 깊고 묘하다"며 "애신을 일편단심으로 연모하는 동매와 유진에 대한 관심으로 애신에게 질투를 쏟아내는 히나가 앞으로 어떤 관계로 나아가게 될지 지켜봐 달라"고 밝혔다.

(상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