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에 열 받아 터졌나" 택배상자에 담긴 인화물질 갑자기 '펑'(종합)

충북 청주의 한 택배 회사 집하장에서 인화물질이 담긴 택배 상자가 원인을 알 수 없는 이유로 갑자기 폭발, 근로자 2명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경찰 등에 따르면 11일 오전 7시 59분께 충북 청주시 서원구의 한 택배 회사 집하장에서 택배 상자를 차에 싣는 작업을 하던 근로자 2명이 갑작스러운 폭발로 손에 화상을 입었다.

(상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