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北 석탄 반입' 놓고 입장차…'업체 일탈' vs '국정조사'

여야는 11일 전날 관세청이 북한산 석탄이 국내에 반입된 것을 공식 확인한 것과 관련해 뚜렷한 입장차를 보였다.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정부가 러시아산 원산지 증명서가 위조된 사실을 사전에 알고도 방치한 것은 아닌가 의구심이 확산되고 있다"며 이렇게 주장했다.
특히 윤 수석대변인은 "북한산 석탄 반입 문제는 국제사회의 신뢰와 직결되는 중대한 문제"라며 " 러시아산 원산지 증명서의 위조 사실을 토대로 북한산 석탄임을 충분히 밝힐 수 있었다는 것이 점차 드러나고 있는 상황에서 국정조사는 불가피하다"고 주장했다.

(상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