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 은 넷 뉴 스

[위클리 스마트] '카풀 합의' 후폭풍…관건은 국민 편익

출퇴근 시간에 한정해 카풀을 허용하는 내용의 대타협기구 합의가 나온 이후 극한으로 치닫던 택시와 카풀 업계의 갈등은 잠잠해졌지만, 다른 방향의 후폭풍이 만만치 않다.

이 총리의 발언에 대해 카카오의 전신인 다음 창업자 출신인 이재웅 쏘카 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편익이 증가하면 그나마 대승적으로 수용할 수도 있겠죠"라며 "택시의 부족한 서비스정신과 공급부족, 승차거부에 지친 국민이 이번 합의로 어떻게 나아진다는 것인지 잘 모르겠다"고 반박했다.

이 대표는 "기존 택시업계와 기사들이 규제만 풀면 친절해지고 공급을 늘리고 승차거부를 안 한다는 건가"라며 "카카오와 법인택시사업자를 제외하고는 아무도 행복하지 않은 합의"라고 비판했다.



( 상세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