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광풍 1년… '추락의 끝'은 어디?

지난해 말 개당 3000만원을 바라보던 비트코인이 힘없이 하락 중이다.
익명을 요구한 업계 관계자는 "최근 시장이 충격을 받은 것은 신규 코인의 주도권을 둘러싼 기득권의 갈등이 연출됐기 때문"이라며 "기득권 세력의 다툼은 탈중앙화를 표방하면서 등장한 가상화폐의 가치를 뿌리부터 부정한 일탈과 같다"고 말했다.
그렇다면 가상화폐 시장은 반등할 수 있을까.

(상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