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5세에 비밀경호원 따돌린 아버지”… 부시, 유머의 작별식

바바라와 나는 더 좋은 삶을 바랄 수 없을 만큼 진심으로 행복하고 평온하다.
트럼프는 취임 이래 워싱턴 전통을 멀리 하면서 국가 원로로서 이들에게 '조언'을 구하지 않았지만 이날 만큼은 부시 전 대통령이 끌어모은 화합의 자리에 함께 했다.
이날 워싱턴 대성당에서 장례식을 마친 조지 부시 전 대통령의 운구는 가족과 함께 에어포스원 편으로 고향 텍사스로 옮겨졌다.

(상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