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란조끼 시위에 佛 에펠탑·루브르 2주째 못열어

프랑스 당국이 6일 이번 주말 동안에 있을 시위에서 폭력 사태가 발생할 가능성을 경고하면서, 파리 에펠탑과 루브르 박물관, 샹젤리제 거리의 상점들이 주말 동안 문을 닫을 예정이다.
프랑스 내무부의 한 관계자는 이날 AF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극우와 극좌 성향의 시위대가 파리에 결집할 계획이라며 당국은 오는 8일에 있을 '상당한 규모의 폭력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상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