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교회·명성교회 목사 퇴진 위기…비판 자초한 대형교회

1.
재적 교인 10만명에 달하는 서울 강남의 대표 교회 사랑의교회는 오정현 담임목사를 잃을 위기에 처해 있다.
재적 교인 10만명인 명성교회는 설립자인 김삼환 원로 목사가 자신의 아들인 김하나 목사에게 담임목사를 승계해 교단 안팎에서 비난을 자초했다.
국내 대표 대형교회인 사랑의교회와 명성교회의 담임목사가 강제 퇴진 위기에 몰렸다.

(상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