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이런 식으론 못 한다", 이례적 불만 토로

보신 것처럼 광주시는 재협상에 나서겠다는 입장이지만 현대 자동차는 어제 밤 "투자타당성이 없다"는 성명서를 내고 사실상 포기를 선언했습니다.
광주형 일자리에 대한 언급을 극도로 아껴왔던 현대차, 노사민정 협의안에 "투자 타당성이 없다"며 "협의 내용이 또 다시 수정, 후퇴하는 등 수없이 입장을 번복한 절차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협상 과정을 지켜본 현대차가 강성 노조에 휘둘리는 공장만 하나 더 늘어날 것이란 불안감을 느꼈다는 분석입니다.

(상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