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 마일리지 대란]②보너스 항공권 끊기 '하늘에 별따기'…상품 살 땐 '바가지'

마일리지를 3만 마일가량 쌓아둔 김선우씨는 내년부터 항공 마일리지가 소멸한다는 소식을 듣고 김포~제주행 보너스 항공권을 끊으려 했지만, 매번 예약에 실패했다.
김 씨는 "올해 안에 안 쓰면 마일리지가 없어진다고 하는 데 난감하다"며 "열심히 모은 마일리지로 항공권 대신 항공사 로고 상품이나 인형 같은 것을 사고 싶지는 않다"고 하소연했다.
국적 '빅2' 항공사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마일리지가 내년 1월 1일부터 소멸이 임박하면서 소비자들의 불만이 늘고 있다.

(상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