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물 받고 200억대 전기공사 몰아준 한전 임직원 징역 5∼6년

전기공사 업자로부터 뇌물을 받고 수백억대 공사를 몰아 준 한국전력공사 상임이사와 간부 직원 등이 실형을 선고받았다.
뇌물을 건네고 공사를 딴 전기공사 업자 4명 중 다른 업자들에게 뇌물을 쓰자고 주도한 D씨는 징역 1년의 실형을, 다른 3명은 각각 징역 6개월∼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A씨 등 한전 임직원들은 지난해 전기공사 업자들로부터 각각 수차례에 걸쳐 현금 9천만원, 7천만원, 1억원을 받고 전북지역본부 전기공사 예산을 추가 배정해준 혐의로 기소됐다.

(상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