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자로 해촉 통보받은 전원책 "내막 폭로할까 고민 중"

전원책 변호사는 9일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에서 해촉된 데 대해 "불감청 고소원이다.
개혁을 거부하는 정당에 무슨 미련이 있겠나"라고 말했다.
한국당은 비상대책위원 전원의 만장일치로 전원책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위원의 해촉을 결정한 뒤, 전 변호사에게 이를 문자로 통보했다.
이날 김용태 한국당 사무총장은 기자회견 직후 '해촉 사실을 전 변호사에게 알렸느냐'는 질문에 "문자로 알렸다"며 "라이프사이클이 때문에… 여태 문자로 연락 주고 받았다"고 답했다.

(상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