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도 안 통하네"…평택 호재의 '역설'

개발 호재 '복주머니'가 터지며 부동산 시장의 관심이 집중됐던 평택이 어찌된 까닭인지 집값이 영 힘을 쓰지 못하고 있다.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이 들어서고 용산에 주둔하던 미군이 옮겨가면서 일자리가 늘고, 수서고속철도 개통으로 광역 교통망까지 확충되는 등 입지 여건이 크게 나아졌지만 부동산 시장이 가라앉았다.

(상세보기)